본문 바로가기

Data/日잡지

(19)
[日잡지] 韓流ピア (한류피아) 10월호 (2019) <이홍기, 이재진> 스캔본 (+번역) 가장 중요시하는 건, 자기 자신을 잊지 않고 있는 것 Interview 이홍기 이홍기의 입대가, 9월 30일로 정해졌다. 『아슬아슬할 때까지 일할거야!』라는 공약대로, 입대 전날인 29일까지 뮤지컬 『사랑했어요』에 출연하는 것도 홍기답다. 『한류피아』에서는, 입대 전 마지막이 되는 마쿠하리에서의 FTISLAND 앵콜 라이브 『ARIGATO』 전날, 인터뷰를 감행. 입대 전의 심경을 차분히 이야기했다. 어떤 역할을 해도 나다움이 있도록 「아직, 드라마 촬영이 끝나지 않아서」라고 말한 홍기는, 굉장히 친하다는 지창욱의 제대 후 복귀 드라마 『날 녹여주오』(tvN)에 우정 출연한다는데. 「"냉동인간"이라는 테마가 드물었고, 역할에도 관심이 생겨서 출연을 하게 되었어요. 대본에는 없었지만, 좀 더 텐션을 높여서..
[日잡지] Steady 1월호 (2019) <이홍기> 스캔본 (+번역) "앞이 보이지 않아도, 무모하게 나아갔으면 좋겠다" Q 『Cheers』하고 싶은 술은? 「후후후, 간직해둔 『히비키 21년』이 지금, 제 손에 있어요. 몇년 전에 소속사 사장님에게 몇병정도 받아서, 다 마셨다 싶었는데, 이사했을 때 한병이 나왔어요! 발견했을 때, 엄청 행복해졌어~♡」 Q 자취를 시작했나봐요 「네. 가구는 검은색, 벽은 흰색, 블랙&화이트로 통일했어요. 제일 고집했던건, 욕실! 프랑스에서 수입해온 반투명의 검은 욕조는, 한국에 하나 뿐인 명품이에요. 유리로 깔아서, 방에서 욕실이 다 보여요 (웃음)」 Q 일본의 연예인과도 친하죠 「FTISLAND의 라이브에 『PRODUCE48』의 AKB48 멤버가 와줬어요. 최근엔 아야노 고상, (아라타) 맛켄유, Taka (ONE OK ROCK)와도 술..
[日잡지] 韓流ピア(한류피아) 12월호 (2018) <이홍기> 스캔본 (+번역) 9월 말에 마지막 공연을 맞이한 가을 투어에서도 압권의 라이브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지금은 실력파 라이브 밴드로써 평가받는 FTISLAND. 그 메인 보컬, 이홍기가, 약 3년만이 되는 솔로 앨범 『Cheers』를 12월 5일에 발매. 한국에서의 솔로 활동을 마친 직후의 그에게, 제작 비화나, 일본에서도 화제가 되었던 서바이벌 오디션 방송 『PRODUCE48』의 이야기도 들어보았다. 다채로운 아티스트와의 콜라보에서 탄생한 노래 FTISLAND와는 다른 분위기의 곡이 모인 『Cheers』는, 홍기의 아티스트로써의 음악성의 폭넒음이나 풍부함, 음악 그 자체의 깊은 애정을 느끼게 해주는 작품. 어쿠스틱 기타의 인트로로 시작되는 타이틀곡인 『Pathfinders』는 "개척자" "선구자"라는 의미에 어울리는 긍정..
[日잡지] JUNO 6월호 (2018) 스캔본 (+번역) 데뷔 10주년을 넘어, 새 앨범을 발매. 더욱 비약할 멤버들의 추억과 미래를 직격! 10의 키워드 데뷔 10주년을 맞이해, 대망의 최신 앨범 『PLANET BONDS』를 발매한 밴드 FTISLAND. 한국발 락밴드의 선구자로써 진화가 계속되는 날들을 반복하면서, 그들의 현재를 풀어보았습니다. 키워드 1 10년분의 추억 재진 추억이 많이 쌓인 10년. 해프닝도 많았다. 민환 첫 일본 부도칸 라이브(11년)는 잊을 수 없어요. 승현 다같이 함께 자고, 엉덩이 만지고. 홍기 엉덩이 만졌지 (웃음) 승현 그땐 다들 자유로웠어요. 어른이 된것 같아요. 키워드 2 일본에 처음 왔을 때의 인상 민환 택시가 자동문이라 깜짝 놀랐어요! 승현 일본은 길이 깨끗하고, 공기가 맑아요. 홍기 여자가 다들 예뻐! 그리고 남자는 ..
[日잡지] Steady 5월호 (2018) <이홍기> 스캔본 (+번역) 이홍기 군 (from FTISLAND)와 느긋한 피크닉 데이트 한국을 대표하는 락밴드, FTISLAND의 보컬리스트, 이홍기 씨. 한일을 오가는 그는, 일본어도 능숙하다. 라이브에서는 당당하지만, 데이트 동안은 의외로 부끄러워하는 부분이 있는 갭이 있는 그와, 일본에서 잠깐의 산책 데이트로. 데이트할 때, 변장은 하지 않아요. 몰래몰래 하고 싶지 않으니까 ―― 이런 식으로, 야외 데이트를 한 적이 있나요? 「없어요. 근데 제가, 그렇게까지 유명하지 않은데, 한국에서도 일본에서도, 왜인지 반드시 들켜요. 절대 "홍기다!"라는 말을 들어요. 왜지? 변장을 안 해서 그런가~ (웃음) 하지만, 데이트하는데 변장을 하면 즐겁지 않잖아요. 몰래 다니면서 데이트하고 싶지 않아요」 ―― 아뇨아뇨, 누구라도 알 거예요 ..
[日잡지] The Star 日本版 vol.5 2019 Summer <이홍기> 스캔본 (+번역) 입대 전 마지막 선물에 팬의 목소리를 담아 만든 곡 Q. 데뷔 12주년을 맞이해, 2019년 6월 말에 한국에서 오랜만에 라이브를 개최했는데, 어떠셨나요. 이번 한국 공연은, 역시 정말 많은 의미가 있는 라이브였어요. 한국은 저희가 오랜 기간, 음악 활동을 해온 고향이고, 제가 군대를 가기 전이라는 것도 있고, 굉장히 많은 친구, 지인이 「보러 가고 싶어」라고 해줬어요. 당일엔 (락가수인) 윤도현 선배나 (여배우) 박신혜 씨를 시작으로, 지인이 많이 보러 왔어요. 그래서 더 힘 있게 했죠. 목이 쉬고, 몸이 엉망이 될 때까지 열심히 했어요. 라이브 다음날엔 제대로 걸을 수가 없었어요. 다리에 근육통이 와서 (쓴웃음) Q. 그전에 개최된 입대 전 마지막 일본 투어 땐, 어떤 심경이었나요. 4명이 되고 나서..
[日잡지] BAILA 10월호 (2017) 스캔본 (+번역) 멤버 추천의 가게도! 육식 남자 FTISLAND와 돌아다니는 한국 고기 여행 계속해서 늘어나는 "육식" 여자를 위해, 가깝고 맛있는 나라, 한국의 고기 스팟을 소개! 이번엔 데뷔 10주년, 고기를 좋아하는 꽃미남 밴드 FTISLAND도 특별 출연. 위가 얼마나 커도 부족한, 완전 맛있는 고기를 먹으러 가자! 송승현 1992년 8월 21일 탄생. O형. 키 180cm. 담당 : 기타&보컬. 좋아하는 고기 : 소고기와 돼지고기. 「고기는 다 좋아하지만, 굳이 말하자면. 전 보기보다 양이 적어요. 반대로 재진이 형은 몸집은 작은데 잘 먹어요」 취미 : 음악 감상, 연주. 이재진 1991년 12월 17일 탄생. A형. 키 177cm. 담당 : 베이스&보컬. 좋아하는 고기 : 양고기. 「고소한 향기가 좋아요」 취..
[日잡지] mini 10월호 (2015) 스캔본 (+번역) ―― 7월에 아레나 투어가 끝났는데, 투어 중에 인상적인 에피소드는? 재진 (이하 J) 투어 첫날의 요요기공연. 사실은 실수가 있어서, 오랜만에 기억에 남아요. "무너졌다" 라이브여서, 다시 한번 그 날로 돌아가고 싶어요. 홍기 (이하 H) 요요기에서는 정말 죄송하다고 생각했어요. 실수가 있어도 들키지 않도록 하는 게 아티스트이지만, 꽤나 겁을 먹었던 터라. 하지만 저는, 말을 하지 않으면 견딜 수 없어서, 어떻게 해야 하나 했어요. 승현 (이하 S) 저는 나고야. 항상 나고야의 팬분들은 노는 법이 좋아요. 목소리도 크고. H 노는 법이 좋아졌지. 난 오사카가 좋았어. 민환 (이하 M) 전 이번에, 오프닝에 혼자 나왔는데, 스틱을 돌리거나 여러가지 기술을 쓰니까, 지금까지 중에 제일 긴장했던 투어였어요...
[日잡지] AJ Vol.08 (2015) 스캔본 (+번역) 5주년, 5번째 최신 앨범 「5.....GO」 를 발매. ONE OK ROCK의 Taka와 콜라보도 실현했다. 한국의 락의 관점을 바꾼 FTISLAND의 지금이 뜨겁다. 일본 메이져데뷔 후 5년. 인디 시절을 포함하면 일본 활동 7년의 베테랑이다. 일본어도 능숙하고, 보컬의 홍기는 일본의 연예인과의 친구도 많다. 5주년, 5번째가 되는 최신 앨범 『5.....GO』의 타이틀곡 「Primavera」에서는, 밴드 동료로 관계가 깊은 ONE OK ROCK의 Taka와의 콜라보가 실현됐다. 「리허설 스튜디오에서 만났을 때, "작곡하자"라고 신이 났어요. 제가 그럭저럭 부른 멜로디에, Taka가 어쿠스틱 기타로 자연스럽게 후렴을 만들었어요. 그걸 한국에 가지고 가서 저희가 곡을 완성했는데, 이런 게, 밴드다운 거..
[日잡지] AJ Vol.03 (2014) 스캔본 (+번역) 락밴드 FTISLAND의 보컬이며 배우, 그리고 MC 등 멀티로 활약 중인 이홍기는, "홍스타"라는 애칭이 있다. 「어렸을 때 붙은 별명이에요. 아역배우를 했었고 노래도 잘했으니까. 홍기는 스타야, 스타야 라고 불렀어요. 계속 들었던 거니까, 스스로도 위화감이 없어요」 그렇게 자신도 인정하는 스타성은, 언제부터 갖추게 된걸까. 「아역배우를 하게 된 계기는 패션모델을 하던 친척인 큰아버지가 있어서, 한번 쇼하는 현장을 따라갔더니 연출가 분이 『너도 무대에 서볼래?』라고 말씀해주셨어요. 처음은 모델로 시작했는데, 그즈음에 드라마에도 출연하게 되었고, 해보니까 그게 재밌었어요」 또 한 가지 그의 스타성에는, 노래라는 원점이 있다. 「중학생 땐, 그 지역에서 가장 노래를 잘하는 아이로 유명했어요. 학교에서는 축..